배낭여행 호주 청년, ‘남미 전문 여행사로 발돋움하기까지..’

주머니 안에는 20파운드가 전부였던 호주인 배낭여행객 그레그 카터 씨가 여행 사업에 뛰어들어 성공을 거둔 이야기를 들어본다.   

 

248183477_ZxVSUXvf_131c16692ffd67e6a9e0e 

호주 청년 그레그 카터 씨와 채드 캐리 씨는 영국으로 배낭여행을 떠났습니다. 13년 전 런던에 머물던 그들은 맥주 한 잔을 사 마실 여유조차 없었죠. 호주로 배낭여행을 오는 많은 외국 청년들과 마찬가지로, 이들 2명의 호주 청년들 역시도 영국에 여행을 떠나며 모아간 돈은 모두 여행 경비로 사용하기에도 빠듯했습니다.

이런 청년들이 어떻게, 그것도 외지인 런던에서 겁 없이 여행 사업을 시작하게 됐을까요?

“돈이 하나도 없었죠. 당시 저희 2명이 지닌 돈은 20 파운드 정도가 다였습니다. 친구와 가족들에게 우리가 사업을 시작하겠다고 하자 그들은 모두 웃기만 했습니다. 농담을 하냐는 것이었죠”

Greg Carter, co-founder of Chimu Adventures. 

그레그 씨는 처음 사업 계획을 세웠을 당시를 회상합니다.

“다행스럽게도 친구 2명이 우리와는 달리 대학생 때부터 열심히 일을 해서 약간 모아둔 돈이 있었습니다.”

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4만 달러를 구한 그레그 씨와 채드 씨는 일하던 직장도 그만두고 노트북 한 대만 지닌 채 런던의 작은 아파트에서 여행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첫 상품은 페루 여행 상품이었습니다.

“9년 전으로 기억합니다. 지금이 그때라는 생각이 들었고, 북부 본다이(North Bondi) 에 사무실을 얻고 처음으로 직원 한 명을 고용했습니다”

그리고 10년 여가 지난 지금 백팩을 메고 여행을 다녔던 그레그 씨는 이제 제대로 된 여행 가방을 들고 출장을 다니게 되었고, 비어 있던 청년의 지갑은 이제 많은 돈으로 채워졌습니다. 2명의 청년이 열정으로 시작한 여행사 치무 어드벤처스(Chimu Adventures)는 이제 직원 70명을 두고 전 세계에 사무실을 운영하는 여행사로 발돋움하게 됐습니다.

Chimu started out with Greg and Chad started selling trips to Peru from a home office. 

이 여행사는 현재 남미 지역에 2개의 부티크 호텔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는 페루의 리마에 위치한 호텔로 객실 25개를 지니고 있죠. 공급 체인망을 관리하고 고객들의 여행 요소들을 통해 수익을 얻을 뿐 아니라 현지인들을 고용해 고용 창출도 이뤄냈습니다.

“좋은 보수를 받고 일하는 현지 운반 인과 가이드가 우리와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매우 좋은 조건으로 일하고 있고, 지역 경제 역시도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에 지역 주민 모두가 기뻐하고 있습니다”

남미 전문 여행사로 자리를 잡은 후, 2008년부터는 사업을 확장하게 됐습니다. 고객들이 남극 여행 상품을 문의하기 시작했고 치무 어드벤처스는 사업 영역을 남극 여행으로 확장한 겁니다. 그 결과 치무 어드벤처스는 25척의 선박을 남극 일대에 취항하고 있고, 남극 크루즈 여행 상품도 판매하게 됐습니다.

 

Chimu Adventures expanded their specialization out of South America and into Antarctica. 

“선박을 운행하는 것은 많은 돈이 드는 일입니다. 많은 투자를 하는 만큼 많은 위험 요소가 도사리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이들이 해외여행 사업을 시작한 것은 공교롭게도 글로벌 경제 위기와 때를 같이 하게 됐는데요. 그레그 씨는 본인들의 사업이 오히려 이때 더욱 확장됐다고 말합니다. 이들의 사업이 모두가 힘들어하는 경제 위기에 오히려 빛을 발할 수 있었던 이유는 이들의 사업 대상 고객층이 경제 위기와 큰 상관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들이 고객 타깃으로 잡은 대상은 바로 은퇴를 한 장년층이었습니다. 평생을 열심히 일하며 나중에 꼭 가봐야겠다고 여행 리스트를 만들어 놓은 이들에게 남미와 남극은 매력적인 여행 장소로 부각될 수 있었죠.  

Chimu founders with Prime Minister Malcolm Turnbull. 

오직 열정으로 여행사를 시작한 그레그 씨, 남미 지역에 특화된 여행 상품을 만들고, 훌륭한 타깃을 잡아 사업을 확장시킨 그는 남미 전문 여행사 ‘치무 어드벤처’를 통해 페루 지역 경제에도 도움을 주고 싶다고 말합니다.

“이 지역 사람들에게 뭔가를 꼭 되돌려주고 싶습니다. 수백만 달러를 주고 자전거 몇 대를 사주는 일시적인 도움이 아니라 이 지역이 지속적으로 제 기능을 할 수 있도록 계속적인 도움을 주고 싶습니다”

출처 SBS KOREAN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Comments

[K-Food] 대표적 겨울철 한국의 국민 간식 '호떡'의 글로벌 변신

댓글 0 | 조회 1,284 | 추천 0
[K-Food] 대표적 겨울철 한국의 국민 간식 '호떡'의 글로벌 변신요즘 같이 기온이 떨어져 쌀쌀한 날에는 대표적인 한국인의 간식 '호떡'이 생각난다. 디저트계 떠오르는 샛별, … 더보기

호주 시골, 1인 ‘훈제 송어’ 자영업자.. 인터넷 쇼핑 도전기

댓글 0 | 조회 3,178 | 추천 0
호주의 외딴 시골에서 직원도 없이 혼자 송어를 훈제해 판매해 온 앤 씨가 인터넷 쇼핑을 시작하게 된 이야기를 들어본다. 호주에서도 최근 인터넷 쇼핑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책이나 … 더보기

정육점이야? 부티크 매장이야?.. 쇼윈도에 고기 진열 ‘Victor Churchill’

댓글 0 | 조회 3,806 | 추천 0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정육점의 이미지를 180도 바꿔 놓은 정육점이 있습니다.부티크 분위기가 나는 고급스러운 매장, 쇼 윈도에는 전문가가 잘라낸 먹음직한 고기들이 걸려 있는 곳. … 더보기

25달러 투자 ‘Caradvice.com’, 3천 5백만 달러에 매각하기까지..

댓글 0 | 조회 2,490 | 추천 0
21살의 나이에 $25의 투자로 시작한 블로그가 지금은 호주 전역에 알려진 자동차 전문 웹사이트로 발전했습니다.알보르즈 팔라 씨가 처음 ‘Caradvice.com’ 웹사이트를 열 … 더보기

‘영어 사용도 힘들던 이민자, 베이커리 대박나기까지..’ 오아시스 베이커리

댓글 0 | 조회 3,286 | 추천 0
레바논 출신의 마쿨 씨는 사업 첫해에는 악몽을 꾸는 것과 같았다고 말하면서 가게 문을 닫기 전까지 하루에 19시간에서 20시간을 일해야 했다고 회상했다.1998년 레바논 출신의 이… 더보기

Aged care의 혁신.. ‘노인 주거 시설이 아닙니다, 또 다른 가족입니다’

댓글 0 | 조회 2,477 | 추천 0
오래된 전통 산업 분야에 혁신을 들고 온 타마르 씨는 노인 복지 산업에 새 바람을 몰고 왔다. ‘회사를 운영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혁신이다’ 이런 얘기 참 많이 듣죠. 하지… 더보기
Now

현재 배낭여행 호주 청년, ‘남미 전문 여행사로 발돋움하기까지..’

댓글 0 | 조회 2,823 | 추천 0
주머니 안에는 20파운드가 전부였던 호주인 배낭여행객 그레그 카터 씨가 여행 사업에 뛰어들어 성공을 거둔 이야기를 들어본다. 호주 청년 그레그 카터 씨와 채드 캐리 씨는 영국으로 … 더보기

시드니 초콜릿 가게 ‘글로벌 고객 발길 이끄는 동영상 활용법’

댓글 0 | 조회 2,480 | 추천 0
동영상 비디오를 적극적으로 활용한 퍼펙션 초콜릿의 사업 성공 비결을 알아본다.시드니 더블 베이에 위치한 초콜릿 전문점 ‘퍼펙션 초콜릿(Perfection Chocolates)’.이… 더보기

워킹맘을 위한 호주 웹사이트 Mums & Co...:"어마어마"한 사업 아이디어 제공

댓글 0 | 조회 2,030 | 추천 0
엄마의 역할과 사업가의 역할이 상호 배타적이라고 생각했다면, 다시 생각해 보십시오.고국은 물론이고 이곳 호주에서도 ‘일하는 여성과 육아’의 문제는 쉽게 풀리지 않는 숙제인 것 같습… 더보기

시드니 동네 편의점 ‘인스타그램 활용한 사업 성공의 비결’

댓글 0 | 조회 2,303 | 추천 2
시드니의 작은 편의점이 소셜 미디어를 활용해 사업을 확장시킨 비결을 알아본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스마트폰을 이용해 친구들과 사진과 글을 공유하는 소셜 미디어가 어디… 더보기

‘백만 개가 넘는 나만의 맞춤형 신발’..Shoes of Prey

댓글 0 | 조회 2,165 | 추천 0
백만 개가 넘는 신발 디자인의 조합! 주문 제작 방식의 신발 업체 Shoes of Prey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백화점이나 쇼핑센터에서 파는 기성품보다는 자신이 원하는 ‘주문 제작… 더보기

호주에서 스타트업, 어떻게 시작해야 하나?

댓글 2 | 조회 3,054 | 추천 1
스마트폰으로 무엇이나 할 수 있는 세상, 스타트 업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스타트업, 설립한 지 오래되지 않은 신생 벤처 회사를 뜻하는 말로 미국의 실리콘 밸리에서 생겨난 용어이… 더보기
  • 준비중입니다.
  •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