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착취재: 연말에 혼자라면? 혼자 패딩턴을 즐기는 방법 세 가지 [브리즈번] _ 인오즈 통신원 1기 Wendy

통신원1기웬디 0 95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6
 

 

 

 

안녕하세요. 저는 혼자서도 잘 노는 인오즈 통신원이자 브리즈번 리뷰요정 Wendy입니다. :)


 

지난번 포티튜드밸리 리뷰에 이어서, 오늘은 브리즈번 시티 바로 옆에 붙어있는 패딩턴동네를 마구마구 파헤치고 왔어요!

제가 얼마나 혼자 잘 놀고 왔는지 아주 핫하고 힙한 곳을 리뷰 하겠습니다! 지금부터 보시죠 !

 

 

-

이번 컨셉은 혼자 연말을 보내야하는 호주 쏠로라면 일단 패딩턴으로 가세요!” 입니다그래서 뽑아봤어요.



혼자 패딩턴 즐기기 Top 3 !]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번째, 여유로운 오전시간 breakfast를 먹고 쇼핑을 즐겨보세요

패딩턴은 시티와 멀지 않은 곳에 위치하며, 골동품 매장부터 이색적인 빈티지 패션과 세련된 가정용품을 판매하는 부티크에 이르기까지 색다른 쇼핑을 즐길 수 있는 주거 지역입니다.

 

제 각기 매력있는 브런치 카페가 모여 있어 조용한 시간, 콧바람 쐬러 방문하기에도 좋은 곳이예요.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오지 피플이 추천한 구글 평점 4.3점에 빛나는 이 곳, 저는 평점 4.8점을 주고 싶어요.


 Kettle & Tin

215 Given Terrace, Paddington QLD 4064

 

평일은 오전 7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되는 이 곳은 오전에는 여유롭게 Breakfast, 그리고 저녁에는 맥주 한잔 할 수 있는 Pub으로 운영되는 곳이예요야외 좌석도 있지만, 안으로 들어가면 조금 더 많은 좌석들이 있어서 좋았습니다.

전체적인 인테리어도 패딩턴 동네에 어울리게 빈티지한 느낌이 들어 좋았어요.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저는 많은 메뉴들 중에서 롱블랙과 프랜치토스트를 주문했는데요.

플레이팅도 너무 예뻤지만, 빵 위에 얹어진 소스가 적절하게 짭쪼름하고 달짝지근해서 좋았고, 빵도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해서 맛이 좋았어요 :) 다만, 제가 2점을 뺀 것은 가격에 비해 양이 적은 느낌이었어요. 빵 한조각은 좀 너무했다라는 생각이 ㅎㅎ

 

메뉴는 아래 해당 카페, 홈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s://www.kettleandtin.com.au/menu




배가 두둑해졌다면, 주변 빈티지 숍을 그냥 지나칠 수 없겠죠? 쇼핑타임!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두 번째, 매주 목요일에 열리는 "밀튼미니마켓" 을 즐겨보세요.

 

패딩턴 바로 옆 동네인 밀튼, 이 곳에서는 매주 일요일마다 오전 6시부터~12시까지 밀튼마켓이라는 이름의 큰 마켓이 열리는데요

야채와 과일을 저렴하게 살 수 있어서 한국분들에게도 꽤 유명한 마켓이에요

재미있게도 매주 목요일에는 밀튼미니마켓이라는 이름으로 한번 더 열리고 있다고 해서 가보았습니다.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 미니라고 했는지 알 것 같았어요. 과일매대는 없었고 푸드트럭들이 모여 있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만 운영되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은 굉장히 많았어요. 주로 주변 회사의 직장인들이 점심을 먹으러 들르는 것 같았습니다.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많은 사람들 와중에 시선을 사로잡는 아저씨가 있었어요. “Andy's Kangaroo and Currywurst”

 

지나가는 사람들 모두에게 방긋 방긋 웃으면서 인사해주는 모습에 저도 모르게 이끌려서 갔습니다

사람이 주는 긍정 에너지가 있는 것 같아요. 매우 유쾌한 아저씨였어요.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4


사진을 찍어도 되냐 물으니 흔쾌히 포즈까지 취해주셨던!

긍정에너지 덕분에 기분이 좋았네요 :)

 

더운 날씨에 주스도 한 잔 마셨습니다

사람들의 표정도 밝고 에너지가 넘쳐서 저도 덩달아 기분 좋아졌습니다. :)


마켓에서 그 긍정의 기운을 받아보세요!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세 번째, 맛있는 저녁과 술 한잔, 그리고 영화를 즐겨보세요

 

패딩턴에 위치한 블루룸씨네바 Blue Room Cinebar” 는 부티크 영화관으로 규모는 크지 않지만

다양한 메뉴의 식사류와 주류를 제공하는 영화관입니다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영화관에서 밥이요? 라고 하셨겠지만, 예! 맞아요. 

영화가 시작되면, 밥과 술을 서빙해주는 곳 입니다.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그 종류는 치즈플래터부터 피자, 간단하게 먹을 수 있는 딤섬 등 매우 다양합니다. 

영화를 보는 동안 와인이나 맥주를 곁들인 저녁 식사를 하면서 하루를 마무리 해보세요 :) 


영화가 시작되기 전, 대기 할  수 있는 Bar에서 드실 수도 있습니다.


분위기 괜찮죠?:)



1층 입구에 젤라또 가게가 있는데요. 여기 아이스크림도 굉장히 맛있으니까 한번 트라이해보시길 권해드려요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d49c0a54d94de64ab15c4bc50d5480a2_1576825
 


저녁 먹으면서 영화보고, 마무리는 젤라또 아이스크림으로 ! 

성공적인 하루죠?


혼자서도 이렇게 재밌게 놀 수 있습니다. 여러분 :)

즐길 거리가 많은 패딩턴으로 !! 

 

 

 


------


끝으로,  지난번 포티튜드밸리 리뷰에 

페이스북에서 서울쌈관계자분이 댓글을 달아주셨어요

포티튜드밸리에 서울쌈도 있다!” 라고요 ^^

우선, 서울쌈, 제가 개인적으로 정말 사랑하고요 :)

 

 

혹시! 한인 레스토랑 관계자분들 중에 우리 여기 있어요~” 라고

제게 슬쩍 메일(wendy@oz101.com)을 보내주신다면,

발빠른 제가 그 동네를 리뷰하러 가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댓글, 좋아요 부탁드려요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제3회인오즈콘텐츠공모전] 참여자분들은 제목 앞머리에 [공모참여]라고 꼭 붙여주세요. inOZSM 12.24 395
21 [공모참여] 힘들고도 장했던 2019을 보내며 댓글1 스미스댁 01.30 122
20 밀착취재: 향수병이 사라졌다. 맨리/웨인넘 [브리즈번] _ 인오즈통신원1기 Wendy inOZSM 01.24 340
19 ----------------------여러분, 공모전 주제에 맞는 글을 올려주셔야 해요 :) -------… inOZSM 01.15 147
18 [제3회인오즈콘텐츠공모전] 참여자분들은 제목 앞머리에 [공모참여]라고 꼭 붙여주세요. inOZSM 12.24 395
열람중 밀착취재: 연말에 혼자라면? 혼자 패딩턴을 즐기는 방법 세 가지 [브리즈번] _ 인오즈 통신원 1기 Wend… 통신원1기웬디 12.20 955
16 밀착취재: 포티튜드밸리는 밤문화만 있나? _ 인오즈통신원1기 Wendy 통신원1기웬디 12.10 1,037
15 한인 동포의 호주 공직진출 설명회 2019년 11월 16일 / 퀸스랜드 주 한인회 The Korean Soc… inOZSM 11.04 590
14 [공모참여] 내가써본 호주 갓 아이템 총집합 댓글6 younah 09.09 1,596
13 [공모참여] 간편하게 삶은 계란을 조리하는 Egg Cooker 댓글10 금붕어 08.30 702
12 [공모참여] 생리통 오지는 분들 필독! 호주 생리통 갓템을 소개합니다. 댓글12 JIN2 08.28 666
11 2019 퀸즈랜드 한인의 날 행사 - 17/8/2019 브리즈번 킹조지스퀘어 댓글2 inOZSM 08.06 981
10 [공모참여] 5불에 간단한 반찬 만들기! 댓글8 앗짱 07.18 620
9 [공모참여] 제2회인오즈콘텐츠공모전 > 참여하시는 분들은 제목에 [공모참여]라고 적어주세요 (7/15~9/1… inOZSM 07.10 486
8 제1회 인오즈 콘텐츠 공모전 수상자를 발표합니다. inOZSM 06.21 633
7 {공모참여} 호주일상: 10달러의 행복, 손만두 빚기 댓글7 벤쯔선녀 06.20 6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