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태평양스크린어워즈 APSA(ASIA PACIFIC SCREEN AWARDS) 2019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여러분매해 11월이면 열리는 국제적인 문화행사인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즈 APSA”를 아시나요? 

 

APSA는 오는 11월 21퀸즐랜드 주도 브리즈번에서 열리는데요.

유네스코가 후원을 하고 국제영화제작사연맹과 브리즈번시의회가 2007년부터 함께 한 영화제로서

올해로 13주년을 맞이하였습니다.


올해도 한국영화 작품과 예술인들이 노미네이트 되었는데요. 

어떤 작품이 올랐을지, #인오즈꿀팁 에서 알려드릴게요 :)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APSA영화제는 호주, 인도, 인도네시아, 이스라엘, 일본, 레바논, 중국, 한국, 러시아, 싱가포르, 터키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22개국 영화들을 대상으로 하는 경쟁 영화제로, 올해도 출품된 289개의 영화 중 37편의 작품이 후보작으로 꼽혔는데요. 이 중 단 12개의 작품 또는 예술인들이 수상의 영광을 얻게 됩니다. 본 영화제는 주로 문화의 다양성과 각 나라의 사회를 보여주는 영화에 기준점을 두고 있는데요. 알고 보면 한국 영화와 아주 인연이 깊습니다.

 

 

 

작년에는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APSA 심사위원 대상을 받았는데요. 2017년에는 김현석 감독의 영화 <아이 캔 스피크>가 대상 후보작에 오르기도 했고, 그 해 전년도인 2016년에는 영화 <죽여주는 여자>로 배우 윤여정 씨가 APSA 심사위원 대상의 영광을 얻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1121일 열리는 시상식에 앞서 거행되는 아시아 태평양 영화 포럼에서는 한국 영화 100년사를 기념하는 특별 행사도 펼쳐진다고 하니 더욱 기대가 되는데요.

 

 

 

그렇다면, 올해는 어떤 한국 영화가 노미네이트 되었을까요?





최고 작품상 후보작, 봉준호 감독 <기생충>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2019년 최고 흥행작이죠, 한국 영화 최초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지난 6월에 열린 시드니 영화제의 최고상인 시드니 필름 프라이즈를 받은데에 이어 이번 APSA에서도 최고 작품상 후보작에 선정되었습니다. 호주에서 열리는 영화제에서 이번에도 수상의 영광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후보작, 오성윤/이춘백 감독 <언더독>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최우수 애니메이션상 후보로는 한국 작품으로는 유일하게 오성윤, 이춘백 감독의 언더 독이 노미네이트 되었는데요. ‘마당을 나온 암탉을 연출했었던 오성윤, 이춘백 감독이 7년간의 작업을 거쳐 완성한 수작입니다.  언더독은 지난 해 10월 실크로드국제영화제 베스트 애니메이션상 수상에 이어 3월 일본 도쿄 애니메이션어워드 페스티벌 경쟁 부문, 6월 프랑스 안시 국제애니메이션 페스티벌 경쟁 부문에 진출하는 등 세계적인 영화제에 연이어 초청받으며 그 가치를 인정받았는데요. 이번 APSA 영화제에서도 성과를 얻을 수 있을지 기대가 됩니다.  






 


여우주연상 후보, 영화 벌새의 신예 배우 <박지후>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5e16fb350332266233bcbd34a444e51e_1573693


13만 관객 돌파를 앞두고 있는 김보라 감독의 영화 <벌새>BFI런던영화제 데뷔작 경쟁 부문 특별상 수상으로 전세계 28관왕을 달성한 데 이어 제13회 아시아 태평양 스크린 어워드의 여우주연상 부문에 신예 배우 <박지후> 씨가 노미네이트 되었습니다. 영화 <벌새>1994, 알 수 없는 거대한 세계와 마주한 14은희의 아주 보편적이고 찬란한 기억의 이야기로, 주인공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한 연기로 소화해내며 배우 박지후씨가 특급 신예로 주목받고 있는데요. 이미 지난 제18회 트라이베카 영화제에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넓은 폭과 복잡성을 내포한 미묘한 연기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습니다. APSA 영화제에서도 그녀가 여우 주연상의 영광을 얻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

해가 거듭될 수록 세계 각국에서 한국 영화와 예술인들이 빛을 내고 있는데요. 한국인으로서 매우 자랑스럽게 느껴집니다. 이번 APSA 영화제에서도 우리 한국 영화와 예술인들의 기쁜 소식을 기대해보면서 한국 영화의 눈부신 선전을 응원하겠습니다.   

 

 

APSA의 소식은 아래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https://www.asiapacificscreenawards.com/

 




 

, , , , , , , , , , , , ,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